4.3


Red Hunt 2







누가 Red 였을까....?

관덕정 3.1절 기념행사로 촉발된 제주 43은 냉전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중요한 사건이며 시대의 아픔이다.

 이데올로기의 희생이며 식민 잔재의 유산이다.

무정부 상태의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헤게모니 싸음의 희생이다.

군부대는 경쟁적으로 사상자 수를 만들어 갔고 미군은 이를 관망하고 축하하였다.

서북청년단은 Red Hunt 라는 이름으로 그냥 날뛰었다.

어린 3 살배기 아이가 Red 였을까....?

누가 Red 였을까....?

 

 

Who was Red…?

The Jeju 4.3 incident that was triggered by the Gwandeokjeong 3.1 ceremony

is an important event announcing the beginning of the Cold War era and is a pain in the times.
It is a sacrifice of ideology and a legacy of colonial remnants.
It is the sacrifice of hegemony in the anarch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military forces competed to create casualties, and the US military observed and congratulated them.
The Northwestern youth group ran amuck in the name of Red Hunt.
Was the young 3-year-old child Red?
Who was Red…?​



 

     

 

  

    
제목 : Red Hunt 2


이름 : 무경갤러리

등록일 : 2019-04-25 13:50
조회 : 44


1


enFree